봉인된 내친구 이야기

악기 그리고 음악 2008.06.08 22:45
아주 먼 오랜 옛날, 저에게 팔려와 제대로 쓰여지지도 못하고, 잠시 다른 친구 손에 맏겨졌다 되돌아온 내친구
지금은 넥에 문제가 발생해, 고향 미쿡(미친 쇠고기의 고향)이 아니면 고칠수 없는 신세. 그래도 난 너의 부활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음 한켠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얼 V로 시작하는 Reissue 모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결이 참 고운 친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된 고난과 무관심으로 늙어버린 내친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친구의 자존심입니다. 좋은 앰프에서는 이름값좀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시절 저에게 팔려와 온갇 고난을 저와 다 격은 또 하나의 옛 내 친구, 지금은 맥북에게 인수인계를 했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오늘의 키워드는 '물과 산책로에서 만난 이들입니다.'

그냥 글 2008.06.07 01:54
6월을 시작하는  첫  휴일  저는 산책을  나갔었지요.  생각이 복잡하여.  집안에 있으면  아무것도 못 할 것 같더라구요.  마음속에서 내개 하는 말 이  있더군요.  슬픔에 잠겨  한탄하듯  글을 쓰는  내 자신 보다,  슬픔에서 나오는 눈물과 회한을 밥에 물 말아먹 듯  강인한  내가 되야 된다고.   그래야지요. 아직 갈 길이 까마득 한 걸.   물러서지도 못하고, 물러설 수도 없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 큰 나무. 종류는 모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름도 생각안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운 날 산책하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오리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오리들 숨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치 보는 아기 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또 이름 모르는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이 지나가는 길목.. 왠지 우울할 땐 물이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징검다리. 인생에서 징검다리 처럼, 편안한 다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

설정

트랙백

댓글

블로그를 시작하며....

그냥 글 2008.06.07 01:32
사실 난 회사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근데 좀 더 다른 이야기를 적을 공간이 필요해지더군요.
회사에 속한 블로그는 아무래도 업무에 관한 내용이 많고,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없으니까..
블로그란건 , 아무래도 다른 사람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싸이도 그 대안이 될 수 있었지만, 왠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뭐랄까. 편한 공간이 아닌 닭장 속에 같혀 있는 각각의 개인이라는 생각뿐...
하루에 하나씩 콘텐츠를 생산하면 않되는 그들.
어째튼. 전 시작합니다. 무엇을요. 하나의 새로운 블로그를요.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