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블로그에 발을 들여 놓다.

그냥 글 2009.05.21 09:12
개인 블로깅을 않 한지 거의 1년.....
뭐 개발자 팀 블로깅 에 참여하면서, 깨달은 바가 있어 다시 블로깅을 하게 되었읍니다.
제가 며칠 전 글 하나를 올렸는데, 운영자분께서 팀 블로그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돌려보내셨더군요.
팀블로깅의 의미에 대한 고찰과 함께..
아시다시피 팀 블로그에는 브로거 들끼리의 규칙이 존재하고,  포스팅된 글들에 대한 일정한 연관성이 필요한 것에 대해서는 동의 합니다. 그리고 전 당연히 그 취지에 맞게 글을 지웠지요.
근데요, 지운고 난 뒤 며칠이 지나 생각해 보니, 약간의 반론이 생기더군요.(순수하게 개인적 생각입니다 ^^)
팀블로깅의 의미라...
제 생각은 불로깅이란 사회적 연결이 가정 우선시 되야 된다고 봅니다. Social Community 의 형성이 가장 먼저 우선시 되야지요. 팀 블로깅은 그게 더 필요하고요. 왜냐하면, 단순히 정보만 제공한다, 아님 개인의 의사 표현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되돌아 오는 Response 가 당연히 있어야하기 때문입니다. 온라인에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여기서 끝내면, 그건 게시판 입니다. 단순히 정보제공 게시판.... 트랙백, 커멘트 등을 비롯한 블로거들의 의사 소통, 다양한 생각 그리고 거기서 나오는 시너지로 인한 새로운 정보의 결합 이런 것 들이 있어야 되는데, 
지금 제가 활동하는 곳은 MS 홍보 계시판인지, 아니면 새로운 기술 소개 자습서인지 블로깅의 의미를 잘 모르겠더군요. 로마로 가면 로마법에 따르라는 규칙이 있듯이 활동하는 팀 블로그에 대한 불만은 없지만,
그냥 아쉽습니다. 시작한 주제나 의도는 참 좋은 것 같은데...

저도 반성할 점이 있다면, 올린 글에 열정이 없었다는 점.
단지 책이나 인용하고, 남의 블로그 내용만 번역해서 마치 기술 선도자처럼 흉내를 내었다는 점.
제 자신이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글도 올리기 싫었구요. 

이제 처음 으로 돌아가려 합니다.
맨 처음으로...
어색해도, 다시 그 마음으로 말이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토요일날 밤은 지하철이 일찍 끊어진다.

그냥 글 2008.07.13 23:39

잠실에서 친구를 만나고 돌아오는 토요일 밤. 비가 무척 많이 내리더군요.
11시 45분경 지하철을 탔는데, 삼성역까지만 가고 그게 막차라는....

삼성역에 내려서, 선릉방향으로 나왔는데, 집으로 가는 버스가 않옵니다. 비는 계속 내리고,
몸은 젖어가고, 그냥 걸어갈까. 집까지... 약 4시간정도 걸리겠지요. 아니 더. 생각 할 거리가 많으니,
비 속에 몸을 맞겨 볼까 하는 찰나, 수단 좋은신 어르신 한 분과 매우 지성적인 어르신 한분이 같이 택시를 타자고 권하시더군요. 신기하게도 가는 방향은 모두 다 사당. 약간 고민하다가 같이 택시를 타면서 어르신들 이야기를 들으며, 사당역까지 와서 무사히 집에 귀가하게 되었습니다.
많이 기분이 우울한 날이라 비 맞으며 걸어도 마음의 평온함을 유지하기 힘든 그런 날이었지만, 우연치 않게 좋으신 분들을 만난건 어쩌면 이것도 인연인가 합니다. 글 못보시겠지만, 감사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관악산 등정기(2)

그냥 글 2008.07.06 21:34
계속되는 산행의 기록들... 그냥 동네산 구경가는거지요. 머리 식힐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물줄기 입니다. 사방으로 튀는 물입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요하게 휴식하고 있네요. 누가 저기 보이네요. 착한 사람들 눈에만 보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 기상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주대. 식당에 물이 떨어져서 갈증으로 처음에 고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바라기는 아니고 무슨 꽃이죠? 좀 알려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주대에서 바라보는 과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들의 환영. 내가 돌아왔다. ^^ 왕자병 놀이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거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가 정상인데, 잘 안올라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흐리게 나온 과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찰음식에 쓰이는 장들의 모임. 근데 왜 전주비빔밥이 생각나는 이유는? 난 살빼야된다. 계속 되내이는 중입니다.


마지막으로 산에서 가장 고마운 것이 있다면, 중간중간에 있는 화장실입니다. 산에 올라가다, 배탈나는 기분 아무도 모르실거에요. ^^;;;

설정

트랙백

댓글

관악산 등정기(1)

그냥 글 2008.07.06 21:14
2주만에 다시 관악산에 오른 것 같습니다.
집에 있기에는 날씨가 너무 더운것 같더라구요. ^^ 그래서 가뿐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 1코스 들어서는 부분에 있는 과천 향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빼기 배틀에서 경쟁자들을 살찌울 수 있게 하는 장소. 언제 놀러오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올라가기 시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에 올라가기 편하도록 인공구조물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딱고개. 그러나 실제로는 아무것도 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쁜 물결입니다. 개울에서 볼수 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개의 돌 사이로 흐르는 물, 의외로 깨끗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진에서 어떤 생물 하나를 찾아보시죠. ^^ 주인공은 산비둘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에서 경치가 가장 좋다는 곳에서 찍은 한 컷. 원래는 시원한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힌 가슴을 뻥 뚤어주는 힘 있는 물의 걸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개의 갈림길. 그리고 물에 휴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올라가다 보면 이런 구조물도 있습니다. 사람이 많으면 약간 흔들흔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서 놀고있는 꼬마 아가씨 때문에 물에 흔들림을 잘 찍을수 없었음. 멋진 그림이었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찍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얃은 물에 움직임도 의외로 시원하게 보인단 말이죠.


설정

트랙백

댓글

블로그 그리고 내 자신을 남에게 드러냄

그냥 글 2008.07.06 02:44

오늘 어느 분에게 제 불로그를 직접 소개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글을 좀 많이 채워서, 회사 동료 분들에게 공개도 하고, 그래서 좀 더 발전하면, 발행기능을 이용해서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 등록도 하려 했는데, 구지 기간을 정해서 하는 것 보다 지금 시작하는 편도 낳을 듯 합니다.
그래도 메타 블로그에 등록하는 것은 좀 괜찮은 컨텐츠나 제 글의 방향이 어떠한 분류를 갇게 될때 해야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제가 관심을 갇는 또 하나의 것은 블로그를 통해서 과연 얼마큼 타인과 생각을 공유하고 이해할 수 있는 가 입니다. 이것은 개인적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블로그에 글에 대한 진실함이 담기지 않는다면, 그건 단순히 자기 자신을 광고하는 것 이외에 무엇이 남을까, 하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물론 그것이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뭔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꺼내 보는 것, 남들과 소통할 수 있는 내 자신의 또 다른 길이 아닌가 이렇게 보내요. 많이 내성적었던 내가 변하고 싶은 가장 큰 부분입니다. 두려운 줄 알면서, 겁나는 줄 알면서 극복해내가는 것이 진짜 용기라 그렇게 들었습니다. 적어도 글 쓴 것 부터 시작해야 되지 않을까 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나중에 큰 일을 하려는 사람들은 젊은 시절 고난이 많은 법

그냥 글 2008.06.08 23:08
제목 그대로 믿고 싶습니다.
단지 고난의 세월이 헛되지 않았음을. 지금은 몰라도 나중에 내개 도움이 되 줄거라 그리 믿고 싶습니다.
힘들다는 거 알고 있지요. 슬프다는 것 알고 있지요. 그러면서도 웃어야 되는  아픈  현실이  추억속에  한 날의 커다란 구멍이 될지라도,  그리고 앞으로도 그리 편하지 않을 것을.

그렇지요.  내가 갈 길은 편한 길이 아님을, 그리고 이건 내가 선택한 길이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오늘의 키워드는 '물과 산책로에서 만난 이들입니다.'

그냥 글 2008.06.07 01:54
6월을 시작하는  첫  휴일  저는 산책을  나갔었지요.  생각이 복잡하여.  집안에 있으면  아무것도 못 할 것 같더라구요.  마음속에서 내개 하는 말 이  있더군요.  슬픔에 잠겨  한탄하듯  글을 쓰는  내 자신 보다,  슬픔에서 나오는 눈물과 회한을 밥에 물 말아먹 듯  강인한  내가 되야 된다고.   그래야지요. 아직 갈 길이 까마득 한 걸.   물러서지도 못하고, 물러설 수도 없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 큰 나무. 종류는 모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름도 생각안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운 날 산책하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오리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오리들 숨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치 보는 아기 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또 이름 모르는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이 지나가는 길목.. 왠지 우울할 땐 물이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징검다리. 인생에서 징검다리 처럼, 편안한 다리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

설정

트랙백

댓글

블로그를 시작하며....

그냥 글 2008.06.07 01:32
사실 난 회사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근데 좀 더 다른 이야기를 적을 공간이 필요해지더군요.
회사에 속한 블로그는 아무래도 업무에 관한 내용이 많고,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없으니까..
블로그란건 , 아무래도 다른 사람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싸이도 그 대안이 될 수 있었지만, 왠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뭐랄까. 편한 공간이 아닌 닭장 속에 같혀 있는 각각의 개인이라는 생각뿐...
하루에 하나씩 콘텐츠를 생산하면 않되는 그들.
어째튼. 전 시작합니다. 무엇을요. 하나의 새로운 블로그를요.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