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등정기(1)

그냥 글 2008. 7. 6. 21:14
2주만에 다시 관악산에 오른 것 같습니다.
집에 있기에는 날씨가 너무 더운것 같더라구요. ^^ 그래서 가뿐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 1코스 들어서는 부분에 있는 과천 향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빼기 배틀에서 경쟁자들을 살찌울 수 있게 하는 장소. 언제 놀러오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올라가기 시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에 올라가기 편하도록 인공구조물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딱고개. 그러나 실제로는 아무것도 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쁜 물결입니다. 개울에서 볼수 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개의 돌 사이로 흐르는 물, 의외로 깨끗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진에서 어떤 생물 하나를 찾아보시죠. ^^ 주인공은 산비둘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에서 경치가 가장 좋다는 곳에서 찍은 한 컷. 원래는 시원한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힌 가슴을 뻥 뚤어주는 힘 있는 물의 걸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개의 갈림길. 그리고 물에 휴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올라가다 보면 이런 구조물도 있습니다. 사람이 많으면 약간 흔들흔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서 놀고있는 꼬마 아가씨 때문에 물에 흔들림을 잘 찍을수 없었음. 멋진 그림이었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찍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얃은 물에 움직임도 의외로 시원하게 보인단 말이죠.


설정

트랙백

댓글

블로그 그리고 내 자신을 남에게 드러냄

그냥 글 2008. 7. 6. 02:44

오늘 어느 분에게 제 불로그를 직접 소개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글을 좀 많이 채워서, 회사 동료 분들에게 공개도 하고, 그래서 좀 더 발전하면, 발행기능을 이용해서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 등록도 하려 했는데, 구지 기간을 정해서 하는 것 보다 지금 시작하는 편도 낳을 듯 합니다.
그래도 메타 블로그에 등록하는 것은 좀 괜찮은 컨텐츠나 제 글의 방향이 어떠한 분류를 갇게 될때 해야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제가 관심을 갇는 또 하나의 것은 블로그를 통해서 과연 얼마큼 타인과 생각을 공유하고 이해할 수 있는 가 입니다. 이것은 개인적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블로그에 글에 대한 진실함이 담기지 않는다면, 그건 단순히 자기 자신을 광고하는 것 이외에 무엇이 남을까, 하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물론 그것이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뭔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꺼내 보는 것, 남들과 소통할 수 있는 내 자신의 또 다른 길이 아닌가 이렇게 보내요. 많이 내성적었던 내가 변하고 싶은 가장 큰 부분입니다. 두려운 줄 알면서, 겁나는 줄 알면서 극복해내가는 것이 진짜 용기라 그렇게 들었습니다. 적어도 글 쓴 것 부터 시작해야 되지 않을까 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나중에 큰 일을 하려는 사람들은 젊은 시절 고난이 많은 법

그냥 글 2008. 6. 8. 23:08
제목 그대로 믿고 싶습니다.
단지 고난의 세월이 헛되지 않았음을. 지금은 몰라도 나중에 내개 도움이 되 줄거라 그리 믿고 싶습니다.
힘들다는 거 알고 있지요. 슬프다는 것 알고 있지요. 그러면서도 웃어야 되는  아픈  현실이  추억속에  한 날의 커다란 구멍이 될지라도,  그리고 앞으로도 그리 편하지 않을 것을.

그렇지요.  내가 갈 길은 편한 길이 아님을, 그리고 이건 내가 선택한 길이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